작성일 : 10-05-27 03:20
마음에서 자라나리
 글쓴이 : 두눈
조회 : 6,809  

프로젝트 - 손톱을 체상하다 !
 

 두눈_마음에서 자라나길_브론즈, 손톱, 유리, 실재크기_ 2010
대략적인 손톱의 양(세월)-1명 5년, 10명 6개월, 60명 1개월 
 
젊은 시절 쇠를 깍는 선반 작업을 하다 손가락을 잃으신 아버지의 손을 보고 이 작품을 구상하게 되었다.
아버지는 이 일로 직업과 인생에 대한 좌절을 경험하셨다. 하지만 이 시련을 이겨내시고
한길을 걸어 가시고 있다. 불의의 사고로 신체의 일부를 잃으신 분들을 위해    




손을 라지에이트(치과용 석고)로  뜨기 위해 거프집 작업





알지네이트는 딱딱하지 않아서 틀 분리 작업을 하지 않고도 손을 쉽게 떠 낼 수 있다.



석고를 붙고 외형틀을 제거



알지네이트는 말랑말랑 해서 쉽게 때낼 수 있다.



생각보다 내형이 잘 나오지 않았다 외형틀을 때내다 원치 않게 가운데 손가락을 잃었다.





다시 작업을 하기위해 거프집을 만들었다.




손을 거프집에 넣고 알지네이트를 붙고 굳을 때까지 기다림



외형틀이 굳으면 손을 빼내고 석고를 붙는다. 이번엔 잘 나왔길...


 

  ps:  두눈은 진솔한 것이 가장 아름다울 수 있는 세상을 함께 상상하고 실현하고자 프로젝트를 진행 중입니다. 손톱 기부, 예술 전령 활동, 생각 더하기, 삶의 가치관 공유 등, 진솔한 삶을 살아가고자 하는 당신의 참여를 기대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마음을  클릭해보세요

                                                                 

 

                                                                     재미 이상의 그 무엇 factory  
                                                                                  



 
 

Total 2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유년기 경험을 통한 손톱의 또 다른 의미 두눈 11-02 5774
공지 손톱 반추 - 손톱에 대한 작가의 경험 두눈 05-25 6796
21 마음 내기 두눈 07-10 170
20 나무 두눈 08-16 178
19 <상징적 가치로서의 전환> 작업과정 및 촬영 두눈 12-28 5114
18 손톱만큼 애도하다.<죽어야 사는구나>서울시청광장에서의 촬영 두눈 11-22 4966
17 <죽어야 사는구나> 작업과정 2 - 손톱의 죽음을 기다리며 (2) 두눈 11-18 4520
16 유년기 경험을 통한 손톱의 또 다른 의미 두눈 11-02 5774
15 <귀감> 작업 과정 두눈 10-27 4264
14 <귀감> 홍대 앞 놀이터에서의 촬영 (2) 두눈 10-26 4753
13 <죽어야 사는구나> 검정 계열의 손톱을 기부받습니다. - 두눈 프로젝트 두눈 10-03 5030
12 <마음에서 자라나리> 숭례문에서의 촬영 두눈 08-14 5730
11 <마음에서 자라나리> 3 손톱 손가락 손톱 꽃 작업 (4) 두눈 08-04 6112
10 <통하련다> 타이틀 두눈 06-20 4470
9 <통하련다> 영상작업 - 소스를 얻고자 또 하나의 눈을 광화문 광장에 … (1) 두눈 06-17 3490
8    첫 국외에서의 노동 및 관광 - 뉴욕 타임즈 스퀘어 광장에서 촬영 (5) 두눈 06-18 5450
7 마음에서 자라나리 2 두눈 05-28 369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