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판

전체 (620)  기타 (-18)
인물사진 전시/작업 방명록 행사소식 두눈작업 소개합니다
No. 4119
Read: 1228, Vote: 5, Date: 2015/11/20 01:23:57 , IP: 122.42.195.155
글 제 목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에서 두눈 프로젝트
작 성 자 두눈 ([email protected])
홈페이지 http://dunun.org (Visit : 49)
카테고리 두눈작업
파 일 웹용-1.jpg (1155 KB) (Download : 103)
웹용2.jpg (2000 KB) (Download : 92)
모은손톱과 엽서.jpg (481 KB) (Download : 114)
마음저울.jpg (416 KB) (Download : 104)
_MG_2234.jpg (612 KB) (Download : 88)
_MG_2304.jpg (267 KB) (Download : 85)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ART & PLAY'   
 
 두눈 프로젝트-손톱의 운명? 인연을 만나다!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ART&PLAY" 는 시민에게 보다 쉽고 재미있게 예술의 여러 면모를 선보이고, 시민이 직접 행사에 참여하고 체험하는 쌍방향 프로그램을 지향함으로써 시민과 놀이하고 소통하고자 하는 행사입니다. 

이러한 페스티벌에 두눈 프로젝트는 작품 감상과 삶의 흔적을 기부 할 수 있는 “당신의 손톱이 예술이 됩니다.” 가방을 10월 24, 25일 세종로 공원 펼쳤습니다. 많은 분들이 신기한 눈으로 감상을 하셨고 삶의 흔적도 기부 해 주셨습니다.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에서 두눈 프로젝트  _ 7분 45초 _ 2015


​펼침 영상 촬영:  유석상                               기부 권유 도움: 임재민

 

 

기      부: 최연욱, 김이하, 오효주 
즉석기부: 김용임, 김은혜, 박세빛, 오은혜, 김수빈, 손민주, 주성민, 변윤미, 안나(러시아), 왕총(중국), 지승진, 최인석, 이은지, 노은주, 이혜연, 서홍석, 문지원, 민희영, 김아진, 한은주, 송지연, 이지윤, 김수빈, 강윤아, 이행정, 이연경, 이재서, 이예서, 남다인, 임재민, 최명인, 서민서, 김제창, 고형순, 류태규, 김민재, 김태경, 김보영, 서행순 외 한분
예    금: 최용석 외 한분                 기부약속: 고석철, 백건성, 변윤미

함께 해주신분들에게 감사의 말씀 전하며 개별 사진은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Art&Play' 에서 두눈 프로젝트 보실수 있습니다.




같은 마음 _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에서 기부받은 40명의 삶의 흔적과 현미 _ 2015


진솔한 것이 가장 아름다울 수 있는 세상

-두눈 프로젝트-



두눈뻥_오브제_3x3x7cm_2015


동영상의 앞장면에서 보셨다 싶이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ART & PLAY'   첫째날에 청소년들이 국정교과서 반대를 외치며 행진이 있었습니다. 주최적인 학생들을 보니 대견했고 저역시도 같은 마음이었기에  저는 11월 14일 민중총궐기대회에 나갔습니다.

공중파 및 주 언론에서 폭력 불법 집회로 몰아가는데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이 게시물을 참고 해 보세요.


하나만을 강요하는 시대에 두눈

부와 권력을 소수만이 독점하고 키울수록 고통을 넘어 생존마저 위협받는 사람이 늘어간다.
기득권의 눈에는 같이 살자 하는 약자들의 몸부림과 절규는 보이지 않고
자신에게 유리한 물리적 충돌만을 부각하고 그것만 보게 하려는 한 눈 프레임을 구축한다.

바둑에서도 한 눈으로는 완생할 수 없듯이
우리의 삶도 그러하다는 것을 살아생전에 깨닫길 예술의 이름으로 바란다.

하나만을 강요하는 시대이기에 더욱 현실을 버틸 수 있게 하는 것은 상상력이다.
두눈 프로젝트(TwoEyes Project)는 그 상상을 현실로 만들기 위한 도구적 예술이다.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대회, 불법 폭력집회는 가짜 보수가 만든 프레임 


                                                                                        재미 이상의 그 무엇 factory 















   
작성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이전글△ 574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대회, 불법 폭력집회는 가짜 보수가 만든 프레임 두눈
다음글▽ 572 하나만을 강요하는 시대에 두눈 두눈

Total : 620   Page : 1 / 25
두눈의 첫 경험 세 가지와 전시 소식 - 두눈 프로젝트 두눈 2012/07/29 27618
충무로 와글와글 ★★직업 출연 후기 - 이렇게 저렇게 연관 잘 짓는 손 ... 두눈 2012/01/13 28307
KBS 2TV 생생정보통 출연 후기 - 실천 예술가 "두눈"입니다. 두눈 2012/04/26 27988
설렌타인날 두눈의 소식과 자기실현을 위해 꿈을 꾸는 분에게 뛰웁니다 ... (2) 두눈 2010/02/23 28526
두눈 프로젝트 - 손톱을 체상 하다 ! 두눈 2010/04/14 28388
두눈의 또 다른 사이트 및 즐겨 가는 곳 두눈 2009/02/14 30587
MBC공감특별한세상 손톱예술 메이킹 필름/소통의 문제 (3) 두눈 2008/04/10 28365
<인생은 연출일까?> 세상의 아침 '표영호의 세상읽기' 출연 후기 1/2 ... (-20) 두눈 2008/03/03 28678
순수를 모아 주세요^^ (15) 두눈 2005/08/13 34331
610 새해 인사말 "새 복 많이 지으시고 문득 행복하세요!" - 저항의 산물, ... 두눈 2020/01/24 15
609 예술가의집에서 열렸던 미술창작 대가기준 개선 토론회(자료집) 두눈 2020/01/07 13
608 대한민국 미술계의 이면을 아시나요? 19일 미술창작 대가 기준 개선 토 ... 현미발모 2019/12/16 10
607 국현 “광장” 관람료 4천원, 하루 전시 대가 250원? <두눈체-창작대가 ... 두눈 2019/11/25 13
606 두눈체-기본소득 두눈 2019/11/13 9
605 친일 매국파로부터 조국수호에 동참하는 이유 - X정치검찰 O적폐검사 두눈 2019/10/11 7
604 <-1의 풍경> 정혜련展 @표 갤러리 두눈 2019/10/04 11
603 서울의 미술계는 안녕한가?에서 두눈 프로젝트 두눈 2019/08/22 7
602 광복절 태극기 올림 - 여전히 독립하지 못한 일제 잔재 문화 두눈 2019/08/15 16
601 서울의 미술계는 안녕한가? @피카디리국제미술관(종로3가역 CGV) 두눈 2019/05/09 78
600 그 사람 참 정치적이야! - 정치를 혐오 한다는 것은? 두눈 2019/02/06 21
599 손톱은 한약재 두눈 2018/10/20 50
598 세종대왕님의 마음으로 한글날에 낸 두눈 소리 - 인공지능 판사 두눈 2018/10/09 36
597 컬처몽땅 짬뽕난장에서 두눈 프로젝트 두눈 2018/10/04 109
596 팟캐스트 꼬꼬예-예술가의 뮤즈?[뛰어난 여성 예술가!!02](게스트: 실 ... 두눈 2018/09/22 77
595 변경희 비구상전 - 하나의 전체, 전체의 하나 @강남구민회관 두눈 2018/07/05 58
594 슬픔아, 안녕!_변경희 구상전 @ 스페이스 옵트 두눈 2018/01/16 63
593 황금개띠의 해, 사라졌으면 하는 우리시대의 편견은 무엇인가요? 두눈 2018/01/01 45
592 제9회 서울시창작공간 국제심포지엄 <풍요와 격차: 기술 혁신 시대의 ... 두눈을부릅뜬자 2017/12/25 101
591 손톱이 두 눈을 통해 들려주는 맑은 이야기 두눈 2017/02/10 120
590 미담 - 현대미술 비평 전문 웹진, 미술과 담론 < SNS와 미술 41~44 ... 두눈 2017/01/01 100
589 이것은 기술이 아니다 - 인큐베이팅 플랫폼 프로젝트 / 사운드 아트 공 ... 두눈 2016/09/30 126
588 이것은 기술이 아니다 두눈 2016/09/20 101
587 오!싸롱 조마담의 한여름밤 그림여행 두눈 2016/08/04 140
586 그리움의 웅덩이 작업 두눈 2016/06/28 131
페이지이동
[1][2][3][4][5][6][7][8][9][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