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판

전체 (620)  기타 (-18)
인물사진 전시/작업 방명록 행사소식 두눈작업 소개합니다
No. 4056
Read: 2782, Vote: 6, Date: 2015/05/25 02:10:13 , IP: 182.218.9.24
글 제 목 2015 금강자연미술프레비엔날레 '생생아트 展'
작 성 자 두눈 ([email protected])
홈페이지 http://dunun.org (Visit : 39)
카테고리 전시/작업
파 일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jpg (325 KB) (Download : 177)
_MG_5941.jpg (976 KB) (Download : 183)
1P1250748.jpg (337 KB) (Download : 25)
1P1250752.jpg (395 KB) (Download : 200)
P1250750-복구됨.jpg (691 KB) (Download : 188)
음-1.jpg (115 KB) (Download : 156)

 

 

2015 금강자연미술프레비엔날레

‘생생아트展’

 

2015. 5. 15.  - 9. 30.

금강국제자연미술센터

 

 참여 작가 

    역대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및 야투국제레지던스프로그램 참여작가지역작가 (총 40여명)

 전시 내용

회화조각사진공예입체소품영상 등 다양한 형식의 소품

자연으로부터 아이디어를 얻은 작품으로 판매가 가능한 작품

 

 

행사 개요

2015 금강자연미술프레비엔날레는 2016년 개최될 본 비엔날레를 위한 준비 및 홍보뿐만 아니라 독립적인 행사로서 기획되며본 비엔날레 기간 중에는 이룰 수 없는 자유로운 형식의 전시를 통해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이 참가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생생아트은 일반시민들이 쉽게 감상하고 소장할 수 있는 작품들을 소개하는 전시이다이 전시를 통하여 회화조각사진공예입체소품 등 다양한 형식의 미술작품에 자연이 어떻게 담겨지고 해석되는지 볼 수 있다.

자연은 우리 인간의 삶의 터전이자 예술가들에게는 영감의 원천으로서 늘 우리와 함께해 왔다비단 전문적인 예술영역에서 뿐 만 아니라 우리 생활주변에서 자연은 재료나 도구로서 혹은 장식적인 형상으로 존재하며 사람들 마음속 자연에 대한 다양한 방식의 기억으로 존재한다이번 전시가 자연과 관계하는 예술가들의 새로운 관점을 통해 보는 사람마다 자연에 대한 자기만의 추억과 의미를 되살려 보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

시민들이 구입 할 수 있는 다양한 소품들을 함께하는 이번 전시가 자연과 미술에 관심을 갖는 애호가 층을 넓혀 나감으로서 자연과 예술을 통한 인간 삶의 가치를 보다 깊고 넓게 하게 되길 바란다. 

==============================================================

 

 

  
 

 윤진섭 크리큐라티스트(Cricurartist:critic+Curator+Artist)님이 2012년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감독님이셨을 때 실내전에 초대해 주셨고 이에 2015 금강자연미술프레비엔날레 생생아트전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자연으로부터 아이디어를 얻은 작품으로 판매가 가능한 작품을 출품해야 해서 작년 겨울  새로 이사 온 집 뒷산에 올라가 찍었던 <나 무>를 출품하면 될것 같아  보정작업을 하고 시를 더한 사진작품을 전시했습니다. 



두눈 나 무레이저 프린트 _ 42.6 X 29.8cm _ 2015(edition 1/50)


나  무
내 안의 나 또한 타인에 의해 드러나지만 
자신을 명징하게 하는 건, 자기 자신이다. 


그러나 진정한 자신으로 완성되는 것은 
자연의 일부로 스며드는 것이 아닐까?

-지구에 온 지 35년 두눈 생각-



프레임 없는 압축 아크릴 액자인데 전시장 조명이 비치네요. 작품 제목 <나 무>는 '아낌없이 주는 나무'이기도 하지만 내가 없다는 이중적 의미도 있습니다. 금강국제자연미술센터는 연미산자연미술공원 입구 맞은 편에 위치해 있으며 전시는 9월30일까지 일요일은 휴관입니다.


금강국제자연미술센터 _ 충남 공주시 우성면 연미산고개길 98 연미산자연미술공원 내

041-853-8828             관람시간: 10:00~18:00 일요일 휴관

 

   
작성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이전글△ 557 최상의 복 두눈
다음글▽ 555 5.18 현시대의 민주화운동 두눈

Total : 620   Page : 2 / 25
두눈의 첫 경험 세 가지와 전시 소식 - 두눈 프로젝트 두눈 2012/07/29 27604
충무로 와글와글 ★★직업 출연 후기 - 이렇게 저렇게 연관 잘 짓는 손 ... 두눈 2012/01/13 28285
KBS 2TV 생생정보통 출연 후기 - 실천 예술가 "두눈"입니다. 두눈 2012/04/26 27948
설렌타인날 두눈의 소식과 자기실현을 위해 꿈을 꾸는 분에게 뛰웁니다 ... (2) 두눈 2010/02/23 28514
두눈 프로젝트 - 손톱을 체상 하다 ! 두눈 2010/04/14 28368
두눈의 또 다른 사이트 및 즐겨 가는 곳 두눈 2009/02/14 30550
MBC공감특별한세상 손톱예술 메이킹 필름/소통의 문제 (3) 두눈 2008/04/10 28345
<인생은 연출일까?> 세상의 아침 '표영호의 세상읽기' 출연 후기 1/2 ... (-20) 두눈 2008/03/03 28656
순수를 모아 주세요^^ (15) 두눈 2005/08/13 34271
585 표절, 자본의 논리와 예술의 윤리 사이 동영상 및 발제문 두눈 2016/06/06 127
584 두눈의 개표참관수기- 20대 총선 공명선거가 아니었다는 증거 두눈 2016/05/11 109
583 잊지 않았음을 가장 평등한 권한으로 증명하지 않겠습니까? - 두눈 프 ... 두눈 2016/04/09 97
582 사전 투표함이 조작 될 수 도 있습니다. 두눈 2016/04/08 97
581 그동안 기부받은 손톱으로 빌겠습니다. 두눈 2016/03/20 108
580 함박눈 두눈 2016/02/27 162
579 신은 신발 두눈 2016/02/17 139
578 병신년이 오기전에 양심적... 두눈 2016/01/01 674
577 양(심)의 해 마지막 수요집회 참여 인원 경찰 추산 7백? 두눈 2015/12/31 334
576 편견을 흘들어 두눈 2015/12/28 847
575 현시대의 빨갱이는 백혈구같은 존재. 두눈 2015/12/22 1003
574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대회, 불법 폭력집회는 가짜 보수가 만든 ... 두눈 2015/11/25 998
573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에서 두눈 프로젝트 두눈 2015/11/20 1202
572 하나만을 강요하는 시대에 두눈 두눈 2015/11/18 1566
571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ART & PLAY' 세종로 공원에서 삶의 흔적을 기 ... 두눈 2015/10/21 2801
570 이 땅 위에 예술가가 존재해야 하는 이유 두눈 2015/10/19 1320
569 글그림? 한글! 품다 - 거람 김반석展 / 한글날 가볼만한 곳(전시) 두눈 2015/10/09 879
568 글그림? 한글! 품다 - 거람 김반석 미술세계 기획전 10.7~13 갤러리 미 ... 두눈 2015/10/03 2822
567 집 근처에서 본 승희 두눈 2015/10/02 1238
566 중산층의 기준, 다시 찾은 중곡 헤어스토리에서 두눈 2015/09/26 2918
565 구구 기부의 날 실천 - 대문 손잡이 보수 및 Go발뉴스 후원 두눈 2015/09/08 3033
564 사랑에는 이름이 없다 - 오용석 展 / 연남동 플레이스 막+막사 두눈 2015/08/24 1932
563 알려줘야지, 우린 계속 손톱을 모으고 있다고- 조수정님의 삶의 흔적 두눈 2015/08/22 1822
562 철학과 예술의 차이 두눈 2015/08/19 1430
561 바람이 불지 않는 광복 70주년의 단상 두눈 2015/08/15 1190
페이지이동
[1][2][3][4][5][6][7][8][9][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