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판

전체 (620)  기타 (-18)
인물사진 전시/작업 방명록 행사소식 두눈작업 소개합니다
No. 1335
Read: 2704, Vote: 4, Date: 2007/10/24 12:00:51 , IP: 110.12.0.15
글 제 목 두눈변증법
작 성 자 두눈 ([email protected])
홈페이지 http://dunun.org (Visit : 192)
카테고리 두눈작업
파 일 1.jpg (26 KB) (Download : 172)
2.jpg (61 KB) (Download : 179)
3.jpg (25 KB) (Download : 176)
4.jpg (20 KB) (Download : 189)



두눈 변증법_밥그릇, 폐기처분된 지폐, 손톱, LED,투윈타이머_18 x 16 x 23(cm)_ 2007


에피소드

어떤 분이 질문을 했다.
“손톱으로 작업을 하시는 군요. 세균이 많을 텐데 어떻게 하나요?”
“아네, 알콜로 소독을 합니다”
“알콜로 세균 소독 잘 안될텐데...”
세균 감염에 대한 우려의 질문일 것이다. 종종 이런 질문을 받곤 한다.
그래서 두눈은 이렇게 답했다.
“2년 반 이상을 손톱으로 작업해 오고 있습니다. 손톱 세균 때문에 병에 걸려 죽었다는 사람은 아직 못 들어 봤어요!“ 
 그리고 며칠 후 여동생의 결혼식이 있었다.
식이 끝난 후 봉투에 든 축의금을 꺼내어 백만 원씩 봉투에 다시 담는 일을 했다.
돈을 세다 갑자기 어떤 분이 손톱 세균에 대해 우려한 것처럼 누구의 손을 타고 이곳까지 왔는지 알 수 없는 돈이 불결하게 다가왔다.
장시간 수많은 돈을 만지게 되면 세균에 감염되지 않을까?




두눈 변증법_밥그릇, 폐기처분된 지폐, 손톱, LED,투윈타이머_18 x 16 x 23(부분)_ 2007


평소 아무 거리낌 없이 돈을 만지고 몸에 지니고 다닌 돈인데 세균 걱정하게 될 줄이야?
잠시 내손에 거처 가는, 내가 소유할 수 없는 돈이기 때문에 객관적으로 보게 된 것일까?
http://www.youtube.com/v/udoZWBhN6Kg?version=3&hl=ko_KR"> <embed src="http://www.youtube.com/v/udoZWBhN6Kg?version=3&hl=ko_KR"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480" height="360" allowscriptaccess="always" allowfullscreen="true">






두눈 변증법_밥그릇, 폐기처분된 지폐, 손톱, LED,투윈타이머_ 18 x 16 x 23(부분)_2007



인간의 끈임 없는 욕망은 과학을 발전시키고 무엇이든 원하는 것을 가능하게 해준다. 미래에는 사람의 진심까지도 아주 간단하게  얻거나 조작할 수 있을지 모른다. 분명한 것은 많은 돈을 가진 자만이 문명의 이기들을 활용 할 수 있다는 것이며 이것들을 가지기 위해 돈의 노예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밥그릇에 밥처럼 쌓여 있는 것은 자본주의 배설물이기도 한 폐기되기 위해 잘게 잘려진 수십 장의 만 원짜리 지폐이다. 밥을 먹기 위한 도구 숟가락은 수십 명이 모아준 잘린 손톱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투윈 타이머를 이용하여 외부와 내부의 조명을 번갈아 켜지도록 장치하였다. 밥처럼 쌓여 있는 돈은 얼핏 보면 꽉 차 보이지만 속은 비어 있다.  외부의 조명이 꺼지는 동시에 밥그릇 속을 비추는 내부 조명은 켜진다. 불빛이 새어 나오는 틈 사이로 들여다보면 중앙에 손톱 하나를 발견할 수 가 있다.
돈으로서의 가치를 상실한 잘려진 지폐, 이제 가장 더러운 것으로 보이는가? 아니면 평소 너무나도 소중히 여기고 가지고 싶어 했던, 돈이기에 더럽다는 인식은 하지 못할수도...
겉으로 보이는 것이 아닌 그 속에 숨어 있는 진실 된 삶의 가치를 두눈으로 보았음 한다.


❑ 전시 안내

               두눈 프로젝트-솔직한 손톱? 있는 그대로를 보다!
                                                                  석사학위 청구전

  ㅇ기    간 : 2007. 11. 13.  ~ 11. 19.
  ㅇ오    픈 : 2007. 11. 13.  늦은 6시 30분
  ㅇ장    소 : 예술공간 HUT
  ㅇ부대행사 : 작업 소통 잔치 2007. 11. 17. 늦은 6시
  ㅇ후    원 : 예술공간 HUT
  ㅇ협    찬 : 유한킴벌리(주) 장인의 가 고려

       * 관람객 선물 증정 : 화이트 생리대 2p (선착순 500명)

ps: 두눈 프로젝트 참여자도 모집하고 있습니다. 
      
http://bloggernews.media.daum.net/news/346166 참고해주세요


재미 이상의 그 무엇 factory




   
작성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이전글△ 328 제1회 아르바자르 젊은작가 기획공모전 공모 요강 안내 (10) 아르바자르
다음글▽ 326 두눈변증법 댓글 현미발모

Total : 620   Page : 8 / 25
두눈의 첫 경험 세 가지와 전시 소식 - 두눈 프로젝트 두눈 2012/07/29 27618
충무로 와글와글 ★★직업 출연 후기 - 이렇게 저렇게 연관 잘 짓는 손 ... 두눈 2012/01/13 28307
KBS 2TV 생생정보통 출연 후기 - 실천 예술가 "두눈"입니다. 두눈 2012/04/26 27987
설렌타인날 두눈의 소식과 자기실현을 위해 꿈을 꾸는 분에게 뛰웁니다 ... (2) 두눈 2010/02/23 28526
두눈 프로젝트 - 손톱을 체상 하다 ! 두눈 2010/04/14 28388
두눈의 또 다른 사이트 및 즐겨 가는 곳 두눈 2009/02/14 30586
MBC공감특별한세상 손톱예술 메이킹 필름/소통의 문제 (3) 두눈 2008/04/10 28365
<인생은 연출일까?> 세상의 아침 '표영호의 세상읽기' 출연 후기 1/2 ... (-20) 두눈 2008/03/03 28678
순수를 모아 주세요^^ (15) 두눈 2005/08/13 34331
435 사랑은.. (60) 두눈 2009/06/11 1477
434 진실한것이 더욱아름다울 수있는 세상,다양한 가치의 공존을 꿈꾸는 이 ... (33) 두눈 2009/06/11 2391
433 Art Messenger 작가지원프로그램 공모 및 시민참여 안내 (26) 현미발모 2009/05/02 4520
432 생각하고 표현하는 당신의 참여를 기대합니다.-아트메신저 (21) 현미발모 2009/04/20 1744
431 현미발모의 공공미술 활동과 새로운 가치 실현을 위한 회원모집 (14) 두눈을부릅뜬자 2009/04/14 1529
430 철학아카데미의 토요아카포럼을 아시나요? (9) 두눈 2009/02/15 1521
429 < 진리 > (11) 두눈을부릅뜬자 2009/03/14 2108
428 현시대미술발전모임 소개 (9) 두눈 2009/03/12 2170
427 화이트데이 남성들이여 화이트를 선물하면 어떨까? 반응과 함께 (9) 두눈 2009/03/10 2921
426 도시를 위한 네발짐승 - 조영철 조각전 (44) 현미발모 2009/03/07 2351
425 천득기 주름질 채색화전 (28) 두눈 2009/03/04 2038
424 과학이 예술을 만났을 때-사비나미술관 (33) 현미발모 2009/02/02 2205
423 <울고 있는 작은 영혼을 위해> (9) 두눈 2009/01/10 1182
422 중진 서예가와 신진 조각가 <문자양文子樣>을 말하다. (28) 현미발모 2009/01/04 2190
421 새해복 많이 지으시고 많이 받으세요 - 설문조사 결과 (14) 두눈 2009/01/01 1777
420 < 무뇌아이 No Brain Child > 장동수 전 (23) 현미발모 2008/12/16 2180
419 < 미술전시회 관람에 관한 설문조사 > 참여 및 소개 부탁드립니다 (10) 두눈 2008/11/14 1190
418 <문자양文子樣> 미인도 - 덕에 집착한다. (23) 두눈을부릅뜬자 2008/12/07 3046
417 변상규 교수의 열린 연구실님들과 (17) 두눈 2008/11/30 2812
416 두눈을 일깨워준 록커 신성우와 미술사적 관점으로 본 서태지 표절시비 ... (50) 두눈 2008/11/05 2612
415    댓글 (8) 두눈 2008/11/23 1620
414 < 구름, 맑다. > 양운철 展 (34) 현미발모 2008/10/30 2025
413 닥종이인영작가 김영희의 작품도록 감상평: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 ... (13) 현미발모 2008/10/24 1660
412 Nekton & Plankton - 변대용전 (25) 현미발모 2008/10/21 2564
411 ▶ 2008 상상공간기획소 워크숍 (10) 상상공간 2008/10/19 2014
페이지이동
[1][2][3][4][5][6][7][8][9][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