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판

전체 (620)  기타 (-18)
인물사진 전시/작업 방명록 행사소식 두눈작업 소개합니다
No. 3838
Read: 28586, Vote: 5, Date: 2010/02/23 18:17:44 , IP: 110.12.1.213
글 제 목 설렌타인날 두눈의 소식과 자기실현을 위해 꿈을 꾸는 분에게 뛰웁니다.
작 성 자 두눈 ([email protected])
홈페이지 http://dunun.org (Visit : 175)
카테고리 두눈작업

 


설렌타인날 두눈의 소식과     

자기실현을 위해 꿈을 꾸는 분에게 뛰웁니다    


 

안녕하세요. 우리 설날을 맞아 드디어 삼삼해진 두눈, 새해 인사드립니다. 자신의 꿈을 저버리지 않고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 버티는 모든 분에게 누가 뭐라 해도 열정만큼은 잃지 말기를 바랍니다. 자연스럽게 새해가 찾아오는 것과 같이 또다시 기회가 올 것이기에 두눈과 함께 희망이란 이름으로 경인년 새해를 시작했으면 합니다.  

두눈은 자칭 실천예술가입니다. 다양한 물질로 입체적 형상을 만드는 조소를 전공했지만 꿈꾸는 이상과 현실의 괴리를 좁히고자 조각가라는 경계를 넘어 다양한 노동과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홍익인간을 예술로써 실천하며 다중 공감을 이끌어내는 예술가가 되고자 합니다.
2005년, 현시대에 처해 있는 순수는 아무런 아픔과 거리낌 없어 잘려 버려지는 손톱과 같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떠올랐고 본격적으로 손톱을 많은 사람에게 기부받아 작업에 임하였습니다. 하지만 손톱이 순수함을 상징할 수 있는 연결고리를 찾기 어려웠기에 주위의 반응은 냉담했습니다.
2006년에 두눈을 표현했던 <상반된 것 사이에서>라는 작품이미지가 손톱으로 만든 사람”으로 인터넷에 게시되었고 대부분 누리꾼은 더럽다, 토나온다 와 같은 악풀을 남겼습니다. 어떤 누리꾼은 “이런거할만큼시간이남으면봉사활동이나하지.. ” 라는 말까지 해 심적으로 큰 상처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에 굴하지 않고 계속해서 또 다른 작업을 했었고 손톱 연작을 모두 선보인다면 작가의 의도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으로 2007년 <두눈 프로젝트 - 솔직한 손톱? 있는 그대로를 보다!>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를 개최했습니다. 하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대부분 관람객은 손톱작업은 그만 하라고 조언했습니다. 전시가 끝나고 어느 갤러리에서도 전시 하자고 연락 온 곳도 없었습니다. 작업을 계속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신 부모님에게도 죄송한 마음이 들었고 30대가 되고도 가족을 부양할 수 있는 경제적인 능력도 갖추지 못한 체 손톱작업을 계속 해야 하는지 심각하게 고민을 했습니다. 두눈은 구도자적인 삶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어 속세를 떠나 수행하는 종교인이 부럽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embed height=239 width=330 src="mms://wm-001.cafe24.com/agg21/2007/dunun/1/HC.wmv" AllowHtmlPopupwindow="false" enableHtmlAccess="false"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never" autostart="false" invokeURLs="false">

 

 두눈프로젝트 철수영상 _ 2분8초 _ 2007 _  음악 아마추어 증폭기 <황홀경> 

 하지만 손톱을 기부해주시는 분이 있기에 포기는 하지 않았습니다. 시각적인 표현력이 부족하여 공감을 얻지 못한 것으로 여기며 잠시 접어 두기로 마음먹고 대신에 저보다 더 좋은 작업을 하는 작가들을 지원하면서 예술을 통해 다양한 가치의 공존을 꾀하기 위한 아트메신저 활동에 전념했습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며 생각해 보니 마음의 상처로 남았던 누리꾼의 말대로 봉사 활동에 전념한 것 같습니다.
20010년에는 다시 손톱작업에도 충실 하고자 마음먹고 작년 말 구상 해두었던 새로운 손톱 작품의 계획안에 유리 조형작업과 음악작업을 가미하여 서울문화재단 예술지원사업 다원예술창작활성화 분야에 제출하였습니다. 총 193단체가 신청을 했고 42단체가 선정되었는데 이중 두눈이 제출한 <두눈 프로젝트 - 손톱을 체상하다>라는 기획안도 선정이되어 지원받게 되었습니다.
심사위원들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온 정성을 쏟아 프로젝트를 진행할 것이며 특히 지원금이 시민의 세금이라는 것을 유념하여 참여 공유 나눔을 통해 삶의 희망과 정신적 가치를 함께 느낄 수 있도록 알차고 진솔한 작업을 할 것입니다. 더 많은 사람이 예술에 관심 두고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혹시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한우물을 파다 실패를 거듭하여 포기하려고 하시나요? 그 꿈이 깨어나 꾸는(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꿈이라면 실패한 경험을 분석하여 새로운 방식으로 도전하시길 권해 봅니다.
가시적으론 드러나지 않지만 분명히 내적으로 그 꿈을 이룰 수 있는 능력이 축적되었을 것입니다. 두눈 역시 경재적인 면에서는 이러타할 성과는 얻지 못했지만, 반드시 기회는 온다는 것은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습니다.
꿈을 꾸는 이가 가장 아름답고 가치 있는 사람이라고 두눈은 생각합니다. 개인적인 꿈을 이루신 인생 선배님이라면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아무나 하지 않는 공통의 꿈을 꾸어 보시면 어떨까요?
두눈은 올해도 많은 분의 도움을 받아야겠지만 도움받은 것 이상으로 베풀 수 있고 부모님에게도 효도하는 예술가가 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는 한 해가 되길 소망합니다. 그리고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는 인생의 동반자도 만날 수 있기를 빌어 봅니다.

경인년 건승하시고 소망하시는 일 모두 이루시길 기원합니다. 두눈 나름대로 새해 복 많이 짓겠습니다. 

다행이 밸렌타인데이와 겹친 설날에

 

지구별에 온 지 33년 두눈 생각

 

재미 이상의 그 무엇 factory

 

 


   
오리양 넘 잘 봤습니다^^/
06/12
두눈 칵 이글도 읽으셨군요^^
06/15
이전글△ 8 KBS 2TV 생생정보통 출연 후기 - 실천 예술가 "두눈"입니다. 두눈
다음글▽ 6 두눈 프로젝트 - 손톱을 체상 하다 ! 두눈

Total : 620   Page : 1 / 25
두눈의 첫 경험 세 가지와 전시 소식 - 두눈 프로젝트 두눈 2012/07/29 27626
충무로 와글와글 ★★직업 출연 후기 - 이렇게 저렇게 연관 잘 짓는 손 ... 두눈 2012/01/13 28316
KBS 2TV 생생정보통 출연 후기 - 실천 예술가 "두눈"입니다. 두눈 2012/04/26 27995
설렌타인날 두눈의 소식과 자기실현을 위해 꿈을 꾸는 분에게 뛰웁니다 ... (2) 두눈 2010/02/23 28585
두눈 프로젝트 - 손톱을 체상 하다 ! 두눈 2010/04/14 28392
두눈의 또 다른 사이트 및 즐겨 가는 곳 두눈 2009/02/14 30596
MBC공감특별한세상 손톱예술 메이킹 필름/소통의 문제 (3) 두눈 2008/04/10 28369
<인생은 연출일까?> 세상의 아침 '표영호의 세상읽기' 출연 후기 1/2 ... (-20) 두눈 2008/03/03 28686
순수를 모아 주세요^^ (15) 두눈 2005/08/13 34336
610 새해 인사말 "새 복 많이 지으시고 문득 행복하세요!" - 저항의 산물, ... 두눈 2020/01/24 15
609 예술가의집에서 열렸던 미술창작 대가기준 개선 토론회(자료집) 두눈 2020/01/07 13
608 대한민국 미술계의 이면을 아시나요? 19일 미술창작 대가 기준 개선 토 ... 현미발모 2019/12/16 10
607 국현 “광장” 관람료 4천원, 하루 전시 대가 250원? <두눈체-창작대가 ... 두눈 2019/11/25 13
606 두눈체-기본소득 두눈 2019/11/13 9
605 친일 매국파로부터 조국수호에 동참하는 이유 - X정치검찰 O적폐검사 두눈 2019/10/11 7
604 <-1의 풍경> 정혜련展 @표 갤러리 두눈 2019/10/04 11
603 서울의 미술계는 안녕한가?에서 두눈 프로젝트 두눈 2019/08/22 8
602 광복절 태극기 올림 - 여전히 독립하지 못한 일제 잔재 문화 두눈 2019/08/15 17
601 서울의 미술계는 안녕한가? @피카디리국제미술관(종로3가역 CGV) 두눈 2019/05/09 78
600 그 사람 참 정치적이야! - 정치를 혐오 한다는 것은? 두눈 2019/02/06 22
599 손톱은 한약재 두눈 2018/10/20 50
598 세종대왕님의 마음으로 한글날에 낸 두눈 소리 - 인공지능 판사 두눈 2018/10/09 37
597 컬처몽땅 짬뽕난장에서 두눈 프로젝트 두눈 2018/10/04 117
596 팟캐스트 꼬꼬예-예술가의 뮤즈?[뛰어난 여성 예술가!!02](게스트: 실 ... 두눈 2018/09/22 81
595 변경희 비구상전 - 하나의 전체, 전체의 하나 @강남구민회관 두눈 2018/07/05 59
594 슬픔아, 안녕!_변경희 구상전 @ 스페이스 옵트 두눈 2018/01/16 64
593 황금개띠의 해, 사라졌으면 하는 우리시대의 편견은 무엇인가요? 두눈 2018/01/01 48
592 제9회 서울시창작공간 국제심포지엄 <풍요와 격차: 기술 혁신 시대의 ... 두눈을부릅뜬자 2017/12/25 105
591 손톱이 두 눈을 통해 들려주는 맑은 이야기 두눈 2017/02/10 124
590 미담 - 현대미술 비평 전문 웹진, 미술과 담론 < SNS와 미술 41~44 ... 두눈 2017/01/01 103
589 이것은 기술이 아니다 - 인큐베이팅 플랫폼 프로젝트 / 사운드 아트 공 ... 두눈 2016/09/30 130
588 이것은 기술이 아니다 두눈 2016/09/20 107
587 오!싸롱 조마담의 한여름밤 그림여행 두눈 2016/08/04 147
586 그리움의 웅덩이 작업 두눈 2016/06/28 135
페이지이동
[1][2][3][4][5][6][7][8][9][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