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판

전체 (620)  기타 (-18)
인물사진 전시/작업 방명록 행사소식 두눈작업 소개합니다
No. 3846
Read: 28456, Vote: 8, Date: 2010/04/14 01:18:38 , IP: 175.114.22.134
글 제 목 두눈 프로젝트 - 손톱을 체상 하다 !
작 성 자 두눈 ([email protected])
홈페이지 http://dunun.org (Visit : 186)
카테고리 두눈작업
파 일 귀감이 되다.jpg (31 KB) (Download : 102)
김초롱.jpg (302 KB) (Download : 107)
두눈 프로젝트 엽서 한글-01.jpg (84 KB) (Download : 96)
두눈 프로젝트 엽서 한글-02.jpg (276 KB) (Download : 108)
마음듣다.jpg (76 KB) (Download : 102)
마음에서 자라나길 copy.jpg (154 KB) (Download : 111)
마음이 예술입니다..jpg (59 KB) (Download : 104)
모형해골.jpg (169 KB) (Download : 109)
인류의 마음을 동하게합니다.jpg (61 KB) (Download : 101)
죽어야 사는구나.jpg (332 KB) (Download : 94)
두눈프로젝트 봉투엽서 완성.jpg (36 KB) (Download : 104)
인류의 마음을 동하게 합니다.jpg (33 KB) (Download : 23936)

 

두눈 프로젝트- 손톱 체상(體相)하다!

   2010_0417 ~ 2010_1231

국내외 인터넷 커뮤니티 150여 군데 이상(두눈 프로젝트 검색)

영상 상영이 가능한 장소(자발적 참여) twitter.com/dununorg

 

 

 

 

두눈 _ 아트의 기술 _  디지털 프린팅_ 가변 크기_2010

 

 

체상(體相) : 본질인 체와 그 본질이 밖으로 나타난 현상인 상을 아울러 이르는 말.

체는 하나이고 절대이며 무한이지만, 상은 하나가 아니고 상대이며 유한이다.

 

부대행사 - 프로젝트 설명회

1부 손톱, 본성을 말하다. /  손톱을 체상(體相)하다!

2부 참석자와의 대화

 

일시_20010_0417_토요일_04:00pm~05:30pm

장소_점프 전용극장 2관(서울 종로구 관철동33-1 시네코아빌딩)

진행_유지현(다원예술가)

촬영_윤승걸, 박상무, 나민규, 이승윤

 

참석대상_손톱작품이 궁금한 분, 순수함을 동경하는 분, 예술의 가치를 이웃과 나누고 싶은 분

 

손톱은 "염통에 고름 든 줄은 몰라도 손톱눈에 가시든 것은 안다" 와 같이 흔히 하찮은 것으로 비유된다. 두눈 프로젝트에서의 손톱은 참여와 공감을 이끌어내는 예술적 소재이며 잠재의식을 의식화하는 매개체로도 작용할 수 있다. 두눈 프로젝트는 다중(multitude)의 참여를 통해 예술적 결과물을 생산하고 나눈다. 작업 과정과 결과물은 디지털 콘텐츠로 제작하여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한다. 그리하여 인종과 국가를 초월하여 다양한 계층의 사람이 예술로써 관계 맺고 창의적 문화소비의 기회를 우리 스스로 마련한다.

 

두눈 프로젝트는 삶 속에서 잊혀 가는 것, 혹은 현 사회에 적응하려고 덮어 두었던 것들을 가시화하여 곱씹으려 한다. 이를 통해 사유의 즐거움을 누리며 진솔한 것이 가장 아름다울 수 있는 세상을 당신과 더불어 상상하고 실현하고자 한다.

 

 
두눈_삶의 흔적_김초롱이 15년간 틈틈이 모은 손톱_2008

 

손톱 기부용 봉투

두눈_마음을 걸어 두고 들을수 있는 엽서_14.8×10cm_2010

 

 
두눈_마음에서 자라나길_에스키스_브론즈, 손톱, 유리, 실재크기_ 2010
대략적인 손톱의 양(세월)-1명 5년, 10명 6개월, 60명 1개월 분

 
두눈_죽어야 사는구나_에스키스_손톱, 유리관, 실재크기_2010
대략적인 손톱의 양(세월)-검은색 매니큐어가 발린 손톱 40명 2개월 분
일반손톱 1명 48년 분, 10명 5년 분, 100명 6개월 분, 300명 2개월 분
 
두눈_귀감이 되다._에스키스_손톱과 순금으로 만든 귀걸이_실재크기_2010
귀감이 되는 삶의 가치관을 써준 분의 손톱으로 제작
 
본작품은 경매를 통해 판매되는 작품으로 작품재작비를 뺀 금액은 미술 발전 기금으로 사용됨 

 

두눈_상징적 가치로의 전환_에스키스_모형 해골위에 손톱, 유리_실재크기_2010
대략적인 손톱의 양(세월)-1명 144년 분, 10명 15년분, 100명 17개월분, 350명 5개월 분
 

참여 안내

손톱 기부 - 33·66·99 데이는 기부의 날 기부의 날에 자신의 능력이나 시간을 이웃과 나누면 어떨까요? 두눈 프로젝트는 당신의 삶의 흔적인 손톱을 기부 받습니다. 자른 손톱을 모아 두었다가 기부의 날에 우편으로 보내 주세요. 삶의 부산물(때)이 낀 손톱, 검은색 매니큐어가 칠해진 손톱이면 더욱 좋습니다. 또한 손톱을 보거나 떠올릴 때, 연상되는 것이 있으면 무엇인지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예술 전령 활동 - 4월부터 12월까지 매달 1~2회 예술의 정신적 가치를 이웃과 무한히 나눕니다. 당신이 활동하거나 운영하는 커뮤니티에 두눈 콘텐츠를 자유롭게 옮겨 보세요. 영문, 일문, 독문, 한국어로 제작된 콘텐츠를 외국인에게도 전령한다면 세계인이 참여하고 누리 수 있습니다. 혹, 콘텐츠가 당신의 취향과 다를지라도 이러한 활동은 이웃에게 삶의 새로운 가치와 영감을 줄 수 있습니다. 현실 공간에서는 포스터 게시 및 엽서 나눔을 통해 동료에게 참여를 권해 주시길 기대합니다. 또한 공공장소에서 tv, 프로젝터 등으로 콘텐츠를 상영해 주실 수 있는 분에게 DVD를 보내드립니다.

생각 더하기 - 4월부터 12월까지 매달 1~2회 두눈 콘텐츠를 본 후 당신의 감상평을 첨가하여 새롭게 게시합니다. 기존의 콘텐츠에 댓글로 표현 해주서도 좋습니다. 하나의 대상으로 다양한 생각들이 생산되어지길 기대합니다.

삶의 가치관 공유 - 6월 6일, 9월 9일 더불어 행복한 삶을 영위하려면 다양한 가치의 공존이 가능해야 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자신의 가치관을 표현하고 공유하는 노력을 해보면 어떨까요? 가치관을 10줄 내외로 써서 당신이 운영하는 커뮤니티에 올리고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두눈_신의 마음이 예수_디지털프린트_가변크기_2010

이러한 예술적 실천을 통해 우리의 마음에 본래 존재하는 본성을 환기시킨다. 참여와 나눔의 과정 속에서,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아무나 하지 않는 일을 해 나갈 때, 자연이 스스로 그러하듯 존엄한 우리의 삶 역시 아름답고 가치 있음을 발견하고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 주 실행자_두눈(기획제작), 정봉원(시각음악), 유형민(유리조형)

 

손톱 기부해 주신 분(2008년부터) - 김초롱, 강경환, 김민이, 김춘근, 김태완 김해진, 김순근, 노순택, 박정흠, 박주현, 신주철, 신인숙, 신원미, 유지현 유맨슨, 임준호, 유한나, 이민주, 위정현, 이수정, 이강억, 유기태, 임재민 이희진, 이병호, 정연주, 차재인, 최보람, 최명희, 허은아, 정문식외 동의대 미술학과 학생

 

보내실 곳 : 121-839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81-24 B01 두눈 참여 신청 및 문의[email protected] / twitter.com/dununorg

* 손톱 기부자 999명에게 두눈 프로젝트 기념우표 「마음」을 드립니다.

* 적극적으로 예술전령 하고 자신의 생각을 표현해 준분에게는 의미 있는 시간의 선물을 마련했습니다. 

  무술 퍼포먼스 "점프" 공연티켓(40명), artnstudy.com의 온라인 철학 강좌 수강권(33명)을 드립니다.

 * 프로젝트의 과정과 내용은 2011년에 오프라인 전시와 출판 계획 중인 아트북에도 게재할 것입니다.

 

 

재미 이상의 그 무엇 factory

 

 

 

 

 

 



   
작성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이전글△ 7 설렌타인날 두눈의 소식과 자기실현을 위해 꿈을 꾸는 분에게 뛰웁니다. (2) 두눈
다음글▽ 5 두눈의 또 다른 사이트 및 즐겨 가는 곳 두눈

Total : 620   Page : 1 / 25
두눈의 첫 경험 세 가지와 전시 소식 - 두눈 프로젝트 두눈 2012/07/29 27701
충무로 와글와글 ★★직업 출연 후기 - 이렇게 저렇게 연관 잘 짓는 손 ... 두눈 2012/01/13 28436
KBS 2TV 생생정보통 출연 후기 - 실천 예술가 "두눈"입니다. 두눈 2012/04/26 28218
설렌타인날 두눈의 소식과 자기실현을 위해 꿈을 꾸는 분에게 뛰웁니다 ... (2) 두눈 2010/02/23 28637
두눈 프로젝트 - 손톱을 체상 하다 ! 두눈 2010/04/14 28455
두눈의 또 다른 사이트 및 즐겨 가는 곳 두눈 2009/02/14 30778
MBC공감특별한세상 손톱예술 메이킹 필름/소통의 문제 (3) 두눈 2008/04/10 28664
<인생은 연출일까?> 세상의 아침 '표영호의 세상읽기' 출연 후기 1/2 ... (-20) 두눈 2008/03/03 29091
순수를 모아 주세요^^ (15) 두눈 2005/08/13 34401
610 새해 인사말 "새 복 많이 지으시고 문득 행복하세요!" - 저항의 산물, ... 두눈 2020/01/24 66
609 예술가의집에서 열렸던 미술창작 대가기준 개선 토론회(자료집) 두눈 2020/01/07 34
608 대한민국 미술계의 이면을 아시나요? 19일 미술창작 대가 기준 개선 토 ... 현미발모 2019/12/16 104
607 국현 “광장” 관람료 4천원, 하루 전시 대가 250원? <두눈체-창작대가 ... 두눈 2019/11/25 245
606 두눈체-기본소득 두눈 2019/11/13 25
605 친일 매국파로부터 조국수호에 동참하는 이유 - X정치검찰 O적폐검사 두눈 2019/10/11 23
604 <-1의 풍경> 정혜련展 @표 갤러리 두눈 2019/10/04 36
603 서울의 미술계는 안녕한가?에서 두눈 프로젝트 두눈 2019/08/22 27
602 광복절 태극기 올림 - 여전히 독립하지 못한 일제 잔재 문화 두눈 2019/08/15 36
601 서울의 미술계는 안녕한가? @피카디리국제미술관(종로3가역 CGV) 두눈 2019/05/09 137
600 그 사람 참 정치적이야! - 정치를 혐오 한다는 것은? 두눈 2019/02/06 45
599 손톱은 한약재 두눈 2018/10/20 551
598 세종대왕님의 마음으로 한글날에 낸 두눈 소리 - 인공지능 판사 두눈 2018/10/09 70
597 컬처몽땅 짬뽕난장에서 두눈 프로젝트 두눈 2018/10/04 444
596 팟캐스트 꼬꼬예-예술가의 뮤즈?[뛰어난 여성 예술가!!02](게스트: 실 ... 두눈 2018/09/22 160
595 변경희 비구상전 - 하나의 전체, 전체의 하나 @강남구민회관 두눈 2018/07/05 81
594 슬픔아, 안녕!_변경희 구상전 @ 스페이스 옵트 두눈 2018/01/16 119
593 황금개띠의 해, 사라졌으면 하는 우리시대의 편견은 무엇인가요? 두눈 2018/01/01 66
592 제9회 서울시창작공간 국제심포지엄 <풍요와 격차: 기술 혁신 시대의 ... 두눈을부릅뜬자 2017/12/25 145
591 손톱이 두 눈을 통해 들려주는 맑은 이야기 두눈 2017/02/10 143
590 미담 - 현대미술 비평 전문 웹진, 미술과 담론 < SNS와 미술 41~44 ... 두눈 2017/01/01 132
589 이것은 기술이 아니다 - 인큐베이팅 플랫폼 프로젝트 / 사운드 아트 공 ... 두눈 2016/09/30 236
588 이것은 기술이 아니다 두눈 2016/09/20 210
587 오!싸롱 조마담의 한여름밤 그림여행 두눈 2016/08/04 195
586 그리움의 웅덩이 작업 두눈 2016/06/28 162
페이지이동
[1][2][3][4][5][6][7][8][9][10]..[25]